ڷ
제주도, 읍면지역 반려견 중성화수술 지원한다‥기대·우려 교차
작성자 한국동물병원협회 등록일 2019-02-21 조회수 41
첨부파일
링크

읍면지역서 실외사육하는 중대형견 285마리 수술 지원

                    

제주도가 “유기동물 발생을 사전 차단하겠다”며 도내 반려견의 중성화수술비 지원에 나섰다.

일선 동물병원의 핵심 서비스 중 하나인 반려견 중성화수술을 다루는 사업이 공고되자, 기대와 우려가 교차한다.


밖에서 키우는 중대형견 285마리에 무료 중성화수술

14일 공고된 제주도 읍면지역 반려견 중성화수술 지원계획에 따르면, 제주도는 읍면지역 거주민이 실외에서 키우는 암컷 반려견의 중성화수술을 지원한다.

제주시와 서귀포시를 제외한 애월읍, 한림읍, 한경면, 대정읍, 안덕면, 남원읍, 표선면, 성산읍, 우도면, 구좌읍, 조천읍이 대상 지역이다.

해당 지역에서 실외사육되는 중대형 믹스견을 중점으로 가구당 1마리의 수술비가 지원된다.

비용은 중성화 수술과 검사비용을 포함해 마리당 35만원으로 책정됐다. 총 사업비 1억원이 투입돼 최대 285마리의 중성화수술이 지원될 전망이다.

제주도는 오는 2월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중성화수술 지원신청을 접수하여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만65세 이상 고령자가 우선 지원되며, 나머지는 선착순 신청에 따라 선정된다.

대상자는 무료로 중성화수술을 지원받고, 동물병원은 도청으로부터 시술비를 지급받는 방식이다.

지원대상으로 선정되면 3~5월에 지정 동물병원을 방문하여 중성화 수술을 진행한다.

도내 동물병원을 대상으로 공모한 지정 동물병원에는 제주시에서 20개소, 서귀포시에서 9개소가 선정됐다.

제주도는 “마당 등 실외에서 반려견을 키우다 의도치 않은 임신 등으로 유기견이 발생하면서 도민과 관광객의 불안감이 증가되고 있다”며 “이를 차단하기 위해 중성화수술을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제주도수의사회, 지원대상
·단가책정에 부작용 우려..동물등록·사전동의 절차는 긍정적

길고양이 개체수 조절을 위한 중성화수술 지원사업(NTR)은 전국적으로 보편화됐지만, 가정에서 기르는 반려견의 중성화수술을 직접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은 선례를 찾기 어렵다.

중성화수술이 일선 동물병원의 핵심 수의서비스 중 하나인만큼 지자체 차원의 지원사업을 바라보는 시선에 기대와 우려가 교차한다.

도시가 아닌 읍면지역에서 실외 사육하는 반려견으로 지원대상을 제한한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한 임상수의사는 “어차피 자체적으로 중성화수술을 받을 가능성이 적은 개체들을 지원하는 것”이라며 “동물등록된 개체로 지원대상을 한정하고, 수술 부작용 발생 위험성에 대한 사전 동의를 의무화한 것도 잘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지원사업의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양은범 제주도수의사회장은 “지난해에도 동물병원이 없는 제주도내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는 수의사회가 봉사차원에서 중성화수술을 지원하기도 했다”며 “하지만 동물병원이 있는 지역의 반려견까지 중성화수술을 지원하겠다는 것은 적절치 않은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면, 우도면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하면 제주도내 읍면지역에도 동물병원이 운영되고 있다는 것이다.

자칫 광견병 백신처럼 시세보다 저렴한 단가로 지원하는 사업이 자리잡게 되면, 과도한 가격비교의 대상이 되거나 일선 병원의 운영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양은범 회장은 “지원대상이 중대형견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검사비를 포함해 마리당 35만원으로 책정된 지원단가도 약간 낮은 편”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동물병원협회 허주형 회장은 “가급적 거주지역의 동물병원에서 시술 받도록 하고, 소유주에게 소액이라도 수술비 일부를 자부담하도록 해야 부작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출처: 데일리벳] http://www.dailyvet.co.kr/news/practice/companion-animal/106464